mster board
운영자자료실
작성자 화곡
작성일 2012-06-23 (토) 10:18
홈페이지 http://vetkor.com
분 류 의견
ㆍ추천: 0  ㆍ조회: 638      
IP: 1.xxx.183
다시 알려드립니다.

 
http://blog.chosun.com/whagok22341/6454774   



오늘 오후 3시 30분 KTV 방송국에가서 '6.25 특집' 제작 목적에 응하여 촬영을 하고 왔습니다.
방영 시간은 2012. 6. 23(토) 오전 11시 20분 부터 약 40분간 이라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을 아래와 같이 알려 드립니다. 하기 내용을 6월 23일부터 시작하여 추후 약 5회 에 걸쳐 KTV에서 방영한다고 합니다. 2012. 6. 22. 춘천에서 대정수 포럼 공동대표. 화곡 김찬수 배.



 
<아래>

1. 날짜: 2012. 6. 23(토). 11:20 ~12:00(40분간)
2. 장소: KTV(한국정책방송원).
3. 증언자 : 대정수포럼공동대표, 월남전참전자회안보교육위원장, 내가겪은6.25의 저자,
통일교육위원, 민주평통자문위원. 김찬수.
4. 진행 : 전국방영
5. 증언방법 : 진행자 이영호 PD와의 6.25 특집 내용과 6.25 전후한 체험기 대담내용 수록
6. 방영목적 : 6.25를 모르는 세대에게 역사적 사실을 근거로 증언 홍보및 교육.
 
 
 
내가고른 한국전쟁 걸작 사진10장

 


원조 금순이?
6.25전쟁이 터지자 생활필수품을 한보따리 싸서

머리에 인체 아기를 업고 피난가는
이 젊은 새댁 사진은 전쟁 발발 직후 발행된
미국 LIFE잡지(1950년 7월 10일자)에 전면 크기로 실렸다.
얼마전 워싱턴 근교에 선 일일 골동품
시장에 갔다가 이 잡지를 발견하고 얼마나 반가웠던지...
;이 새댁의 모습이 요즘 인기 절정
드라마 "굳세어라 금순아"의 주인공을 연상시키지 않습니까?
왼쪽에 삽입한 사진은필자가TV화면을 보고촬영한 것.


철모쓴 어린이들
어른들은 왜 싸울까?
전투 중인 미군 아저씨들로부터 철모를 얻어쓴
두 꼬마 아가씨가 대포 소리가 너무 무서워 귀를 막고 있다. 난리통에
부모를잃은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유명한 사진기자 David D. Duncan이
찍은 보도 사진이다.



이게 유토피아?

인천 상륙작전이 끝난 뒤
;한 해병이 파괴된 인천 시내를 순찰하다가
어린 아이와 만난다.

치열한 전투에서 살아남은 행운아들이다.
"유토피아"(이상향)이라는
다방 간판이 폐허가 된 거리 풍경과
아이러니칼한 대조를 이루고있다.

(미국 국립 문서보관소 사진)


고집불통 노인

"피난을 가더라도 갓은 써야지"
미군 차에 실려 두 손자와 함께
피난 가는할아버지와 할머니. 미국 국립문서보관소에 있는 사진인데,
사진 설명을 보면, 중공군과
전투가 있으니 동네를 떠나달라는 미군의 부탁에도 불구하고
이장인 이 할아버지가 피난 가기를 거부,
할수없이 차로 모시고 가는 길이라고 적혀있다.

방향이 다른 두 행렬
(미국 국립문서보관소 사진)
군인은 북쪽으로, 피난민은 남쪽으로

6.25가 터진지열흘이 지나서 미군은 처음으로 오산 죽미령에서
인민군과 싸웠으나 중과부적이었다.
계속 남하하는 북한 침략군을 저지하기 위해
북으로 행진하는 미군들과
그정반대 방향으로 피난 가는 사람들의 표정이 무겁다
.
(미국 국립문서보관소 사진)
아이와 탱크
탱크도 무섭지 않은 아이들

하도 많이봐서 이제는 탱크가 지나가도
마차가 지나는것 처럼 무관심한 어린이들. 어린 동생을 등에 업고
식량 구하러 간 엄마를 기다리고 있는 것은 아닐까...

(미국 국립문서보관소 사진)


아줌마들
아줌마는 강하다!

머리엔 무엇인가 잔뜩 이고 지팡이를 짚고
빠른 걸음으로 걸어가는 두 아줌마...
아마도 식량을 구해 가족들이 기다리는 집으로 돌아가는 길일 것이다.
길 옆에서는 미군들이대포를 쏠 준비를 하고 있다
(미국 국립문서보관소 사진)


엄마는 위대하다
엄마는 위대하다


피난길에 걸어가면서
아기에게 젖을 먹이는 엄마.
이 아기가 지금은 56세쯤
되었을 것이다.
어디선가 8순 할머니가된 어머니를 잘 모시고 살고 있을 것이다.

(LIFE잡지 사진)
탱크와 피난민

고향을 등지는 사람들
북진하는 탱크에 방해가 될세라
얌전히 길 한쪽에 한줄로 서서 걸어가는 피난민 대열.
자세히 보면 젊은 사람은 없고
노인들과 아녀자들 뿐이다
.
(미국 국립문서보관소 사진)

초컬랫

헬로! 땡큐!
미군으로부터 초컬랫을 받고있는 어린이.
처음 보는 것이라 과자인지 잘 모르겠다는 표정이다.
               *자료제공 :해병(송주완)
 
    N     분류     제목 추천    글쓴이 작성일 조회
212 일반 전투축구 중 충돌로 무릎부상 심사사례집.-(펌) 0 정근영 2013-06-24 474
211 일반 정기총회 수입지출현황 0 운영자 2013-06-19 7
210 일반 vvk.co.kr.(2013년상반기,감사보고서) 0 정근영 2013-06-11 9
209 결산서(2) 0 정근영 2013-06-11 9
208 일반 결산서 0 정근영 2013-06-11 9
207 일반 고드레회 나드리 결산보고 0 정근영 2013-06-11 15
206 일반 2013년도 상반기 vvk.co.kr 회계보고서 0 정근영 2013-06-10 8
205 일반 이력서 0 정근영 2013-06-04 17
204 일반 대한민국상이군경회 당선자 공고 0 운영자 2013-06-01 445
203 새로 양재동 서울시지부 사무실 1 0 맹호7 2013-01-30 576
202 “개인회생” 및 “파산”에 대한 무료상담 안내 0 김남윤 2013-02-08 63
201 일반 월남전사-류재문 1대대장전사 그리고 백마29연대1대대.. 0 정근영 2013-01-21 1432
200 운영자의 이미지(초심2) 0 운영자 2012-12-21 33
199 특별 2012년도 송년회 안내입니다 0 운영자 2012-12-29 463
198 전우 여러분 감사 합니다(2012년 송연회) 0 운영자 2012-12-29 953
123456789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