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um board
지식인 컬럼
작성자 정근영
작성일 2011-09-19 (월) 13:41
홈페이지 http://vetkor.com
분 류 일반
ㆍ추천: 0  ㆍ조회: 504      
IP: 110.xxx.145
인강칼럼(47)대한민국을 악화,거부,파괴하는 보이자않는 정부
작성자 한광덕
작성일 2010-05-29 (토) 22:43
분 류 인강
추천: 0  조회: 509       
대한민국을 약화/거부/파괴하는 보이지 않는 정부


6.25 기습남침을 북침으로, 대한항공기 폭파는 물론 금번의 천안함 격침까지도 대한민국 정부의 조작극으로 오리발을 내미는 북의 세습 공산독재 집단이 공식적으로 인정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참으로 불가사의한 것은 이 사실이 13년이 지난 오늘까지도 우리 신문과 방송에서 공론화되지 않고 있는 현실입니다.


 

김정일은 1997년 5월 26일자의 노동신문에 “민족의 령수를 받들어 용감하게 싸운 통일혁명 렬사”란 제목의 특집보도를 통해 6.25발발 3일 후에 간첩죄로 사형이 집행되었던 성시백(북에서는 그 후 ‘공화국 영웅1호’로 추대)의 대남공작활동을 대대적으로 인정하고 찬양했음에도 불구하고 세상에 알려지지 않은 채 두 차례의 남북 정상회담이 추진되었다는 것을 아는 사람들이 많지 않습니다.


 


1997년은 16대 대통령 선거가 있던 해로서 이보다 1년 전에는 15대 김영삼 대통령 시절에 비전향 장기수(간첩) 이인모가 북송되었고 3년 후 16대 김대중 시절에 63명이 집단으로 북송되어 모두 성시백의 뒤를 잇는 영웅대접을 받게 됨으로서 남한에서 활동하던 간첩들의 사기는 충천할 수밖에 없었고 이들을 수사하고 체포했던 우리 대공 요원들의 사기는 저하될 수밖에 없었던 것입니다. 1997년 이후 오늘날 까지 우리 정부의 대공기관과 근무요원들의 신상에 어떤 변화가 있었는가는 애국시민 여러분들의 상상에 맡기렵니다.


 

이와 같은 상황 하에서 두 차례의 남북 정상회담이 추진되면서 북이 인정했던 대남공작의 중단을 공식적으로 요구하지도 않고 모두 침묵함으로서 지난 10여 년 간은 북한 대남공작의 최대 전성기가 될 수밖에 없었으며 이 기간 중에 대한민국을 약화/거부/파괴하는 보이지 않는 정부가 형성되어 왔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습니다. 보통사람들이 이야기하듯 대 못을 박아 온 게 아니라 큰 집을 지어 왔다고 감히 주장하는 바입니다.


 

이 보이지 않는 집 속에 숨어서 개별적으로 활동했던 사람들의 모습이 금번 천안함 사건을 계기로 집단적으로 우리 국민들의 눈앞에 분명하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 불행 중 다행을 계기로 삼아 그간 침묵해 온 말없는 다수가 분명한 목소리를 내기 시작하고 6월 2일의 선거에서도 투표권 행사를 적극적으로 현명하게 하지 못하면 천안함 침몰이 대한민국호의 침몰로 연결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 평소의 주장을 다시 간단히 정리해 보았습니다.


 

1997년 5월 26일자의 북한 노동신문 특집보도는  인강칼럼의 헤드라인에 “10년 전의 노동신문 특집보도 전문”이란 제목으로 올려져 있으니 참고하시고 이 글도 널리 전파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북한의 어떤 무기보다도 훨씬 무서운 것은 북의 대남공작이기 때문입니다.


 

                      자유 대한민국을 튼튼히 지켜내기 위하여!    2010.5.30일 아침

 
    N     분류     제목 추천    글쓴이 작성일 조회
58 생명을 걸고 펌합니다. 0 한광덕 2016-04-21 65
57 vetkor전우들에게 감사합니다 0 한광덕 2016-04-17 63
56 일반 역사에 눈 감으면 비극은 반복됩니다. 0 한광덕 2015-05-15 196
55 일반 왜?,나는 4.3위원을 사퇴할 수밖에 없었으나?(1) 0 한광덕(인강칼럼) 2014-03-20 266
54 일반    Re..(2)(후편) 0 운영자 2014-03-20 207
53 긴급 침묵은 망국을 부릅니다. (펌) 0 신 포청천 2012-08-18 352
52 긴급 서울시장에 출마한 박원순씨에게 따져 묻는다. 0 한광덕 2011-10-13 431
51 특별 박원순은 대한민국을 위하는 지도자인가? 0 신 포청천 2011-10-01 451
50 특별 인강칼럼(50)온 대한민국 국민들께서 음미하며 읽어주.. 0 정근영 2011-09-19 644
49 특별 인강칼럼(49)대한민국 위기의 시작은 1997년5월26일- 0 정근영 2011-09-19 737
48 일반 인강칼럼(48)대한민국을 부정하는 보이지 않는 정부 0 정근영 2011-09-19 501
47 일반 인강칼럼(47)대한민국을 악화,거부,파괴하는 보이자않.. 0 정근영 2011-09-19 504
46 특별 인강칼럼(46)김태영 국방장관의 고뇌를 함께 합니다. 0 정근영 2011-09-19 569
45 특별 인강칼럼(45)천안함 침몰사건의 불가사의를 대하며 0 정근영 2011-09-19 730
44 요청 인강컬럼(44)국가정상화추진위원회의 존재는 자유시민.. 0 정근영 2011-09-19 582
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