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o board
나의 참전기
작성자 김 건
작성일 2010-09-08 (수) 21:50
홈페이지 http://vetkor.com
분 류 특별
ㆍ추천: 0  ㆍ조회: 2624      
IP: 112.xxx.125
문학상 수여 "1,어둠속에서"증언(김기태)

1.   투이호아(Tuy Hoa)의 붉은색 연기(煙氣),

 

적이 파놓은 땅굴을 28연대 수색중대가 발견했다. 대규모의 땅굴이었다.

 

땅굴작전을 손쉽게 종료(終了)키 위한 한 방법으로 승우 팀은 늘 굴속에 폭약을 설치했다.

그는 어두운 굴 안에서 온 신경의 촉수를 손끝에 모았다. 그는 20분 후에 터지도록 폭약의 타이밍을 정확히 맞추어 놓은 후 서둘러 철수하기 시작했다.

 

굴속으로 들어갈때와는 달리 퇴각할때는 렌턴을 켜 들고 신속하게 움직여야 한다. 

승우 분대가 분주히 퇴각을 시작한지 10여분쯤 됐을까? 들어갈때는 보지 못했던 또 다른 새끼 터널 입구를 발견하게 되었다.

승우는 그 굴속을 향해 전등불을 비추며 반사적으로 사격자세를 취했다. 그런데 터널벽에 기대어 앉아있는 누군가가 있었다.

 

하마트면 승우는 M16을 쏘아 갈길뻔 했다. 그것은 정글복을 입은 피습된 아군의 시체였다.  

시체의 목이 헝겁 조각으로 만든 인형 목 처럼 앞쪽으로 깊숙히 꺾여 있었다.

정글복 가슴위로 목에서 부터 흘러내린 검은 피가 바닥에까지 흥건했다.  

VC들이 칼을 사용해 우리 수색대원의 목을 뼈만 남긴채 예리한 칼로 단칼에 잘라버린 모습이었다.

당한 병사는 일등병 계급장을 단 아직 앳된얼굴의 병사다,

반쯤 열려진 병사의 눈꺼풀은 눈동자가 없는 텅빈 검은 구멍이었다.

시신 주변에 부비추렙이 설치된지를 확인한 후 승우는 병사의 목을 뒤로 젖히자. 거기에는 그것 보다도 더 큰 목구멍이 뻥 뚤려 있었고 그 구멍속에 아직 채 응고 되지않은 검붉은 핏덩이가 가득 고여 있었다.

하마트면 승우는 토할뻔 했다.

승우는 서둘러 병사의 시신을 둘러메고 어두운 굴속을 달리기 시작했다. 곧 폭약이 터져 땅굴이 무너져 내릴것이기 때문이다.

 

그 어린 일등병의 참혹한 시신을 목격하게된 수색대원들은 눈이 뒤집혔다.

복수심에 불타 올라 적을 추적 하기로했다. 그러나 또다른 땅굴에 숨어 버린 적을 찾아낼 방법이 없었다.

그러나 악착같이 찿고 또찿았다. 그렇게 찿던 중에 이런 대규모의 땅굴을 발견 했던 것이다.

상황은 즉시 연대로 보고 되었다.

연대에서는 땅굴 전담 수색병 다섯명을 추가로 급파했다.

드디어 대원들을 태운 치누크가 땅굴 앞에 착륙했다.

 

대원들은 그동안 셀 수도 없이 많은 작전과 임무를 수행해 왔지만 매번 땅굴 앞에  설때마다 서로간 얼굴만 쳐다보며 머뭇거렸다.

승우 역시 똑 같았다. 굴속이 무섭고 두려웠기 때문이다.

땅굴작전을 수행하는 수색대원으로 차마 두렵다는 말을 할수는 없었지만 실은 모두가 깜깜한 굴속을 무서워했고 두려워했다.

승우가 먼저 붉은색 조명탄 몇발을 굴 속 깊숙히 던져 넣어 터트렸다.

그런 후에 공기 압축기로 강력한 바람을 굴속으로 불어 넣음으로서 땅굴은 금새 거대한 굴뚝처럼 되어 버렸다 

곧 반경 3~4백미터 이내의 푸른 초원에서 3줄기의 붉은색 연기가 빠져나와 하늘위로 뭉게 뭉게 피어 올랐다.

이제 적이 땅굴 속에서 도망칠 수 있는 탈출구는 3곳이라는 것이 증명된 셈 이다. 작전은 항상 이런 방식으로 시작이 됐다.

 

승우는 붉은 연기를 토해 내고있는 3곳의 탈출구에 그 구멍 마다 대원들을 2명씩 짝을 지어 들여 보냈다. 그러나 자신은 홀로 깜깜한 터널 안으로 몸을 굴렸다.

대원들은 누구나 땅굴 안에서 공포와 죽음의 그림자를 느낄 수 있었다.

적들이 숨은 굴속의 어둠은 승우네를 한없이 두렵게 했다. 그래서 땅굴 수색병들은 서로간에 무언(無言)의 약속을 한다. <땅굴 속에서는 죽어도 같이죽고  살아도 같이살기로  절대 전우를 그 안에 혼자 버려두고 철수 하지 않기로……>

그래야만 죽음의 그림자를 알아볼수있는자들 끼리 서로 신뢰가 쌓이고 의지가 되기 때문이었다.

적이 숨어있는 어두운 굴속은 언제 어디서 무슨 위험이 닥칠지 아무도 모른다.

숨 막히는 공포의 연속이었다. 그래서 개별적으로 행동 하거나 굴속에 혼자 남겨지기를 원하는 병사는 아무도 없었다.

드디어 땅굴 세구멍에 대한 수색을 끝낸 대원들이 별 소득없이 돌아왔다.

승우는 아직도 어린병사의 죽엄이 눈앞에서 어른거렸다.

수색에서 돌아온 병사는 5명이였다. 한 명의 얼굴이 보이질 않았다.

승우는 보이지 않는 얼굴의 파트너를 족쳤다.

네 반쪽을 어디에다 잃어버리고 너 혼자 왔느냐? 라고,

추궁을 받자 녀석은, 자신의 반쪽이 깜깜한 굴속에 적이 설치한 부비트랩에 걸려 죽창(竹槍) 깔린 깊은 함정속 으로 추락해 버렸다고 대답했다.

순간, 승우의 송충이 같은 검은 눈섭이 꿈틀 하고 움직였다.

승우는 칼날같이 차가운 목소리로 녀석을 향해 단호히 명령했다.

지금 즉시 너는 네 반쪽이 있는 그곳으로 돌아가라. 그 굴속으로 다시 가 죽은 시체라도 건져 오너라. 그것이 싫다면 너는 우리전우가 아니다.

승우는 녀석의 코 앞에 렌턴을 던져 주었다. 이렇게 승우는 어쩔줄 몰라 하는 녀석의 등을 떠밀어 또다시 땅굴 속으로 되돌려 보냈다.

그것이 녀석과의 마지막 이별이 될 줄이야...

녀석은 끝내 살아 돌아오질 못했다.

 

승우는 지금도 녀석의 선량한 얼굴과 낭낭한 목소리가 귓전에 맴돌았다.

녀석은 늘 경상도지방 사투리로 말을 재빠르게 지껄였다.

분대장님예, 지는 왜 이러는지 모르겠심더,  굴속으로 들어갈때 마다 머릿속이 멍청해졋 뿌리요, 바보 처럼 말이요, 어두운 토굴이 지를 죽일것만 같아예  분대장님은 그런 생각 안들어예?  안그래예? .

녀석은 가끔 야생 대마잎을 담배처럼 피워 물고 환각 상태의 몽롱한 정신으로 혼자 땅굴을 수색 하겠다며 나설때도 있었다.

 

승우는 아직도 자신이 40년전 그날, 녀석을 땅굴속으로 내몰아 그 사지(死地)로 내몰아 여석을 죽였다고 자책하며 울었다.

그는 술을 마신 날이면 아직도 녀석의 목소리가 귓가에 쟁쟁하다고 말 했다.

분대장님예! 전우를 내삐리면자신의 반쪽을 내삐리면안된다고 분대장님이 먼저 그리 말했잖아예, 안 그래예~~~~~~~~~~

그래 그래, 내가 잘못했다 박상병, 내가 잘못했어  .

승우는 아직도 40년전의 그일을 못잊어 하고 있다. 
******************************************************
 
*정재성전우님께서 영문으로 번역하여 아래 영문홈에 올렸습니다.


 

김 건 전우님께,

비록 짧은 내용이지만 소개해주신 '투이호아(Tuy Hoa)의 붉은색 연기' 가 함축하고 있는 내용이 박진감 넘치는 우리 한국군의 작전 모습이기에 이곳 영문 홈에 소개하고픈 욕심에서 졸필이지만 다음과 같이 영역을 해봤습니다.

물론 번역은 또 다른 창작이라는 말도 있긴 합니다만 그러나 원작자님으로부터 동의를 구함이 전재 전의 도리로 생각되어 여쭙는 것입니다. 이점 혜량하시고 의견주시면 고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정재성 드림


 

Remember 1969


 

1. Red Smoke Rolled-Up at Tuy Hoa


 

An underground cave burrowed by enemies was discovered by the reconnaissance company of the 28th Infantry regiment of the ROK White Horse Division. it was a fairly large underground tunnel.

To easily complete underground tunnel operations ,Seung-woo, the squad leader had always set explosives in the tunnels.


 

The squad leader, Seung-woo brought whole nerves to his finger tips in the pitch-dark tunnel. He swiftly began retreating from the tunnel after setting the delay time fuse to be blown up exactly in 20 minutes.

Unlikely entering into the tunnel, when retreat from the tunnel, they had to move as quickly as humanly possible turning the flashlights on.


 

About 10 minutes later since the Seung-woo squad started retreating, An entrance of another branch tunnel unseen when they first entered, was found again.

Seung-woo had quickly shinned the flashlight toward the tunnel and at the same time he automatically took a firing posture. To his surprise, he, at a glance, could note that some one was sitting leaning against the tunnel wall.


 

He was almost going to pull the trigger of his M16 rife. It was one of our soldiers in jungle fatigue attacked by the enemy. The body's neck was bent down to his front just like a stuffed doll's head. The bottom where the body sat was fully soaked with dark-reddish blood run from his neck.

The neck of the soldier seemed to have been sharply beheaded by damn Vietcongs with knife. The guy tragically slaughtered was young soldier and he was wearing private rank insignia. The dead body's eyelid was half covering his eye showing empty black holes with no eyeballs.


 

After cautiously checking if there were booby traps installed, when they bended the dead body's head back, there was another hole where yet coagulated blood clots. Seung-woo felt that he was almost throwing up at seeing the tragic scene.

Seung-woo started running carrying the dead on his back in all haste because the tunnel was going to be blown up due to the time delay fuse was set a while ago.

Seeing the young fellow soldier's body, every member of the reconnaissance company became mad as enough to hit the roof.


 

Revengeful troops decided to track down the enemy. However, it was not easy to find the foes as sly as a fox hiding in the other underground tunnels.

But by leaving no stones unturned, we kept trying to run after the rats over and over again, which was finally resulted in discovering such a huge tunnel. The status quo was immediately reported to the Regiment Headquarters.


 

The regiment had sent 5 professional task force soldiers for the tunnel searching. At last a Chinook helicopter landed in front of the tunnel.

Although the reconnaissance troops had participated in the countless searching operations, whenever they encounter the tunnels, they had to hesitate while speechlessly looking at each soldier's face. It was unexceptional case to the squad leader, Seung-woo too as the tunnel had always made him frightened.


 

Though it is not proper for the tunnel searching soldiers to say that they feel a fright, it was true that every soldier shuddered with fright when they enter into the dark tunnels.

Seung-woo first launched several illumination rounds deep into the tunnel. Right after launching the illumination rounds, he had high pressured wind blown into the tunnel using an air pressuring equipment.


 

Now that the tunnel immediately became a huge chimney.

In no time, reddish smoke started rolling up to the sky from the 3 different places 3-400 meter away. This evidence gave them a confirmation that there were 3 escaping exits for the enemy. Unless otherwise particular situations were encountered, the enemy searching operation used to be conducted in this way.


 

The squad leader, Seung-woo had two soldiers as a pair enter into the tunnel that kept throwing up reddish smoke. But he started searching the pitch-dark tunnel by himself. Every soldier had always experienced hair raising horror in the dead darkness. The utter darkness had always made the troops terrified. Therefore, the tunnel searching soldiers had speechlessly promised each other to live and die together whatever the circumstances were. They further sworn not to leave their comrades behind when retreat.


 

Because such swearing can only have them trust and rely on each other by enabling themselves to recognize the shadow of death at the critical moment

In the jet black darkness where enemies were hiding, no one could foresee what kind of danger and misfortune they might encounter. Breathtaking dread kept followed in the tunnel. Neither wanted the soldier act by himself nor left alone in the deadly dark tunnel.

At last all the tunnel searching soldiers dispatched to the 3 tunnel exits had returned but with no successful results.

Seung-woo felt as the image of the young dead body kept coming and fading in front of his eyes.


 

He surprisingly noted that only 5 soldiers were present. One guy was unseen. He immediately put the screws on the partner of the missing soldier. "What in the world you have returned alone? where is your partner?" asked the squad leader.


 

Being severely questioned, the partner confessed that his partner was trapped by a booby trap installed in the darkness and fell down to the pitfall where bamboo spears were pinned.

At this moment, Seung-woo's eyebrow as dark as a pine caterpillar was momentarily wiggled. Seung-woo grimly ordered the soldier as cold as a sharpened knife.

" Return to the spot right away and bring back here his body or you won't be regarded as our comrade."


 

And then Seung-woo throw a flashlight towards him. The hesitating soldier was forcibly pushed back to the dark tunnel again. The squad leader could never realize it would be his last farewell to the poor soldier. The soldier had never returned.

Seung-woo still realizes as if the soldier's good-looking face and sound voice were hovering around the rims of his ears. The soldier used to jabber using the south-eastern dialect.


 

" Squad leader sir, I have no idea why I am behaving like this. when I am ready to enter the tunnel, I feel I have become totally stupid just like an idiot. I though the pitch-dark tunnel would soon kill me. What about you sir? Don't you feel like that?"

Time to time the guy smoked wild marijuana leaf and then bravely volunteered to search the underground tunnels by himself in a hallucinating state.


 

Seung-woo still sobs blaming himself for the soldier's death with strong guilty conscience of sending him back to the fatal place of no return.

Former squad leader confesses when he is in touching mood after drinks that he still hears as if the soldier's voice were circling around to his ears.

" Squad leader sir, you have always said that we must not abandon our comrades, the half of myself. Haven't you said so....?"

" Sure, sure, yes, I have. Hey, corporal Park, it was totally my fault, I am entirely responsible for that...."

Uptill now Seung-woo has never forgotten the story of 40-year-nightmare.


 


 
                                                   호주 시드니의 전우사회 이야기
 
 
호주사회의 군단체를 대표 할수 있는 곳은...  역시 우리 베트남 참전 전우회라 할수있다.
 
이것은 우리 베트남 참전 전우회가 호주 제향군인회(RSL) 등과 밀접한 관계를 유지 하면서
상호간 우호 증진을 위해 노력하기 때문이다.
그 대표적인 예로 해마다<안작데이 행사의 공동개최>와<한호 우호증진의밤>을 공동으로 개최 하기 때문이다.
이런 년중행사는 이미 세계적으로도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그런데 필자가 최근 어떤 연유로 인해, 시드니 베트남 참전 전우회의 운영내막을 소상히 들여다볼 기회가 생겼다.
그런데... 전직 회장인 이윤화 회장이 매 해 마다 '안작데이 행사'및 '한호 우호증진'을위한 행사 경비 전액을 호주불로 년 평균 약 4만달러(한화4000~5000만원)을 쾌적하고있다는 사실이 이번 호주 법정에서 밝혀진 것이다.
그간 입 소문으로 '이윤화가 전우회 운영경비를 보조 한다'는 소문은 있었지만 금액을 정확히 확인해 볼수는... 없는 노릇이였다.
그런데 이번에 예상치 못했던 모종의 시드니 법원 송사 사건으로 인해, 기부금 내역이 소상히 밝혀진것이다.
 
이 내용을 알게된 필자는 이런 생각을 했다.
'그렇다. 이런 일은 아무나 할수 없다'라 생각했다. 아무리 통이 크다고 한 들 말이다.
 
예로부터 이런 말이 있다. '사람이란... 천석을 하고 보니 만석꾼이 되고싶다'는 것이
사람의 욕심이다. 그런데 어이 보통 사람으로서 이런 일이 그리 쉽겠는가?
 
잠시 쉬어가는 의미로 시드니의 전우사회 소식을 올려본것 이다.    시드니에서  김건.
 


 

 
    N     분류     제목 추천    글쓴이 작성일 조회
117 특별 치열했던 '72 안케전투 - 맹호기갑 전우들 3 0 황진순 2011-04-05 3154
116 의견 곽해병 베트남 첫 전투 일기 2 0 곽해병 2011-03-14 2887
115 특별 안케전투.1개 대대가 전멸..보충병으로 뽑혔는데(638고.. 1 0 참전용사 2010-09-30 2647
114 특별 문학상 수여 "1,어둠속에서"증언(김기태) 0 김 건 2010-09-08 2624
113 특별 참전수기 - 그때 그녀는 .... 1 0 정봉 2011-03-08 2534
112 도대체 무슨죄를 지었기에 1 0 안케 2010-09-07 2449
111 드디어 무명고지를 탈환하다 2 0 안케 2010-07-01 2381
110 오줌을 받아 마시다 2 0 안케 2010-09-29 2339
109 특별 2,판문점의 푸른 煙氣 0 시드니 2010-09-11 2336
108 (동영상) 안케패스 19번 도로 순찰 0 안케 2010-02-01 2295
107 지연작전에 대한 모든 책임은 내가진다 0 안케 2010-08-02 2266
106 특별 (동영상:삭제):대신= 일구회 안케패스 638고지 탐방 추.. 1 0 안케 2010-01-28 2225
105 왜, 사살 하지 않고 살려 주었 을 가? 0 안케 2010-01-24 2200
104 육박전도 각오하라 0 안케 2010-06-11 2148
103 특별 안케 638고지와 물레방아 ! 0 안케의눈물 2010-01-16 2146
123456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