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o board
나의 참전기
작성자 시드니
작성일 2010-09-11 (토) 12:47
홈페이지 http://vetkor.com
분 류 특별
ㆍ추천: 0  ㆍ조회: 2351      
IP: 112.xxx.125
2,판문점의 푸른 煙氣
2. 판문점의 푸른 연기(煙氣)

 

 

197311151330,

푸른색 연기가 하늘높이 올랐다. 연기가 피어 오른곳은 *판문점이 였다.

  

북한은 같은 공산국가인 북 베트남군의 전술교리를 본받아 땅굴을 처음 파기 시작한 것이 1973년이었다.

그즘하여 베트남 전쟁은 종전이 될 무렵이다.

  

한반도에서 6.25전쟁 휴전이래 새로운 남침 계획의 일환으로 드디어 북한이 남쪽을 향해 비무장지대를 관통하는 터널을 판것이다.

북쪽에서 파 내려온 그 남침용 땅굴을 우리 국군이 최초로 발견한 날이 그 해 11 15일 이었다.

한미 연합사(韓美 聯合司)와 전군()은 즉각 대프콘2를 발령했다.

 

연합사와 1() 작전처는 당연한 조치로 베트남 전쟁터에서 특수전(땅굴작전)

경험이 풍부한 병사들을 소집했지만 이미 예비군이된 그들중에 땅굴수색을 자원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그렇다고 강제로 대려올수도 없다.(*이사건으로 인해 예비군 강제징집 에 관한 법령이 나중에 보완된다.)

 

그러나 예비역 육군중사 이승우는 베트남 투이호아에서 자신이 분대원들과 했던 약속,

그 무언의 약속을 떠 올렸다. 땅굴속에서는 죽어도 같이죽고 살아도 같이 살자고 했던 약속 절대 전우를 굴속에 혼자 버려두고 철수하지 않기로 한 그 약속이 떠올랐다.

 

승우는 지금도 땅굴을 그렇게 두려워 했던 박상병 녀석의 예의 그 낭낭한 목소리가

귓전에 들리는듯 하다.

분대장님예, 지는 왜 이러는지 모르겠심더, 땅굴에 들어갈때 마다 머릿속이 멍청해졌 뿌리예, 분대장님은 안그래요?

시끄러 임마, 너 지금 당장 땅굴로 되돌아가 네반쪽을 찿아오라, 그것이 싫다면 넌 우리전우가 아니다.

승우는 싫다는 녀석을 굴속으로 밀어 넣었다.

그것이 녀석과의 마지막 이별이 될줄이야... 녀석은 살아서 돌아 오지 않았다.

 

 

승우는 속죄하는 심정으로 판문점 행을 자원했다.

승우는 당일 13시에 육군 헬리콥터에 실려 파주군 고량포 비무장 지대에 투입 됐다. 

놀랍게도 서울기점 52km, 파주 동북방 8km지점에 베트남 투이호아의 그것과

너무나 흡사한 땅굴이 있었다

행정구역상으로 경기도 연천군 백합면 백령리였다.

 

승우는 곧바로 OP에 올라 베트남에서의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우선 발견된 땅굴 입구 깊숙히 푸른색 조명탄을 계속 던져 넣어 터트리도록 지시했다.

그런후 아트라스 코프코 공기압축기로 강력한 선풍기 바람을 굴속으로 불어넣기 시작했다.

 

OP에서 바라 보이는 북한땅은 겨울철 마른잡초가 우거진 황량한 불모지였다.

드디어 그 마른잡초 더미 사이를 비집고 북녘땅의 한 지점에서 푸른색 연기가 뭉게 뭉게

하늘 높이 피어오르기 시작했다.

 

관측 장교가 제빨리 거리를 계산을 했다. 직선거리 35백미터 지점이었다.

북한군이 35백미터 이상의 지하 땅굴을 남침용으로 건설했다는 움직일수 없는

증거가 발견되는 순간이었다.(*후일 이 터널을 제1호 땅굴이라 이름 붙였다.)

 

이미 그날 오전에 지역 부대장이 땅굴 전투 경험이 전혀 없는 소대장에게 수색을 지시해

다섯명의 부하를 잃고 한명의 병사 마져도 땅굴에서 행방이 묘연해진 사건이 벌어진 이후였다.

 

승우가 어름짱 같은 목소리로 대위를(중대장) 향해 소리쳤다.

당신 당신같은 사람이 무슨 지휘관이야, 부하를 자기 부하를 땅굴속에 그냥 내 버리다니...

  당신은 지휘관될 자격 없어!    

 

승우가 재 수색을 겸해 실종된 그 병사의 행방을 찿아 나선것은 짧은 겨울해가 떨어질

시각이였다.

승우는 파트너로 옛부하 한명과 함께 그 굴속을 들어섰다.

비무장 지대를 관통해 북녘땅으로 이어진 긴 터널 입구는 높이가 겨우1.2미터

폭이90쎈티 정도로 좁은 굴이었다.

 

휴대장비 검사를 마친 두사람은 엎드린 자세로 포복 전진하기 시작했다.

승우가 M16을 잡고 승우짝이 손 전등을 비추며 각자 해야할 일들을 분담해서 움직이기

시작했다.

 

긴막대기 끝부분에 손 전등을 윗쪽으로 매달아 겨우 어둠을 밝혔다.

막대기를 이용해 전등불을 사람 키 높이 만큼 높힌 이유는 어둠 속 저편에서 날아드는

총탄이 항상 불빛을 조준해서 쏘기 때문이다. 또한 예상치 못한 기습을 받았을 때도 역시

적을 속이는 한 방법이 되었다.

천천히 조심 조심 굴속을 포복하고 있는 두 사람은 공포의 열기로 땀이 비오듯이 흘러 내렸다.

 

승우는 눈으로 흘러드는 땀 방울을 손 등으로 훔치며 땅굴의 벽과 바닥을 열심히 살폈다.

행여 적군이 설치 했을지도 모를 부비트렙의 견인 철선이 신경 쓰였기 때문이다. 

오랜 시간을 계속해 포복으로 움직였기 때문에 까진 무릅과 팔굼치의 상처에 땀이

스며들어 쓰리고 아팠지만 그런 정도에 신경 쓸 겨를이 없었다.

드디어 어느때 쯤인가 둘은 휴식 자세를 취하기 위해 전등을 껐다.

 

불이 꺼지자 지척을 분간할 수 없는 어둠의 공포가 곧 두사람을 덥쳤다.

어둠속에서 둘은 자신의 거친 숨소리를 진정 시키려 어금니를 깨물었다.

그러나 아무리 열심히 애를 써도 코와 입에서 뿜어져나오는 숨소리는 쉽게 진정이

되질 않았다. 쿵쿵 뛰는 가슴은 곧 터질것만 같았다.

 

굴속 어둠이 마치 자신들과 함께 살아 숨 쉬는 것 같아 두렵고도 무서웠다.

휴식이 휴식이 아니었다.

 

두사람은 다시 움직이기 시작했다.

그러나 두 차례 더 휴식을 취하고 또다시 움직였을 때 승우는 희미한 손 전등 불빛 아래

거뭇한 핏자욱을 보았다. 터널이 좀 넓어진 지점이었다.

 

핏자욱은 암반이 굴착된 흰색 바닥에서 더욱 선명했다.

병사는 앉아서 변을 당했다. 땅굴벽에 등을 기댄채로 병사는 고개를 앞쪽으로 깊숙히

꺽인 자세로 죽어 있었다.

 

그의 전투복 상의에 쓰인 민정경찰이라는 네 글자가 목에서부터 흘러내린 검은 피로

얼룩져 읽을 수 조차 없었다.

피는 가슴을 로 흘러내려 바닥에 흥건히 고여 있었다.


 

승우가 베트남의 땅굴 속에서 발견했던 그 앳된모습의 일등병 죽엄과 너무도 흡사한

그 모습 그대로 였다.

 

승우는 자신의 의지와는 관계 없이 온 몸이 덜덜 떨렸다.

맹세코 이 떨림은 무서움에서 오는 두려움에서 오는 그런 부류의 떨림이 아니었다.

그 해 겨울은 이승우에게 무척이나 추운 그런 겨울이였다.

************************************************
영역분

 

Remember 1973

 

2. Blue Smoke Rose at Panmunjom- (Written by Kim, Geon, a Korean Vietnam war veteran)

 

At 13:30 on November 15, 1973, it was observed that blue smoke was rising up to the sky near Panmunjom (Demilitarized Zone, South Korea).

It was 1973 that North Korea first started digging underground tunnels after learning excavation technology from their communist ally, North Vietnam, which was coincided with the period that Vietnam war was about to end.

 

On Korean peninsula, as a North Korea's plot to invade the South since the truce agreement was signed in 1953, the Stalinist regime started excavating underground tunnel towards the South by penetrating the DMZ.

It was November 15, 1973 that we, ROK army first detected an underground tunnel.

Consequently an alert of DEFCONII was immediately released by the ROK-US Combined Forces Command and the ROK Forces.

 

The ROK-US CFC and the G-3 of the FROKA swiftly ordered its sub-units to recruit soldiers who had obtained professional skills for the tunnel searching operations during the Vietnam War. However, it was found that they had not only already discharged from the service but also none of them wanted to volunteer to participate in the tunnel search operation.

At that time it was illegal for the army to mandatorily summon those who had been already discharged from the military service. (Because of this case, it was known that a law on compulsive conscription was supplemented later.)

 

In the meantime, Mr. Lee, Seung-woo, a retired SFC, had to recall the tacit agreement he had strongly promised with his squad men at Tuy Hoa in Vietnam. They adamantly sworn they would die together and get alive together under any circumstances by never leaving comrades alone behind them in the tunnel when they retreat.

 

Seung-woo still remembers corporal Park's clear voice saying " squad leader, sir, I don't know what I am doing. Each time I am about to enter the tunnels, I feel I have become soon softheaded. Don't you feel like that sir?"

"Shut up you s.o.g" "you must return to the tunnel and get your partner back here right away". Otherwise you won't be counted as our comrade."

Seung-woo had pushed the hesitating guy into the tunnel.

Seung-woo never knew it would be his last farewell to corporal Park....And corporal Park had never returned.

Seung-woo willingly volunteered to go Panmunjom with a heavy burden of guilty over the dead comrade, corporal Park.

 

On that day at 13:00 hours, Seung-woo was flown by the army chopper to the DMZ area of Gorangpo, Paju-gun. To his surprise Seung-woo noted that the tunnel was very much similar to the one he discovered at Tuy Hoa, Vietnam. The tunnel was located at a spot 52km away from Seoul to east-north at a distance of 8km from Paju city. The spot officially belonged to Baekyoung-ri, Baekhap-myeon, Yonchon-gun, Gyeonggi province, South Korea.

 

As soon as he arrived at the spot, Seung-woo went up to the observation post and satisfactorily demonstrated what he had obtained during the Vietnam War.

First off, he had soldiers launch blue colored illumination rounds into the tunnel entrance. And strong blowing by an air compressor was followed deep into the tunnel. North Korean side territory viewed from our OP was totally a vast wildness with dried weeds of winter season.

At last, from a point in the north Korean area, blue colored smoke started rolling up to the sky.

 

Observation officer immediately calculated and confirmed it was directly 3,500m away from our observation post. It was an evidence that north Korea had excavated 3,500 long underground tunnel under the plot to invade South Korea.( Later, this tunnel was named as #1 tunnel).

Early in the morning on that day, a company commander ordered an inexperienced platoon leader to search the tunnel which was unfortunately resulted in sacrificing 5 soldiers and a soldier in missing.

Seung-woo shouted towards the company commander as cold as an ice.

"Are you sure, you are the company commander?" "How dare could you abandon your soldier in the tunnel?" "In no way you deserve to be a commander!"

 

It was about sunset in the short daytime of winter season when Seung-woo began to search the missing soldier again.

Seung-woo picked up former his squad member, Kim Ki-tae, a discharged sergeant to perform reconnaissance operation in the tunnel.

The tunnel that penetrated towards north Korea side was excavated with 1.2m in width and 90cm in height.

 

Upon thorough checking individual hand arms and load bearing equipment, we two soldiers began to advance by crawling position. Seung-woo held the M16 rifle and Kim Ki-tae shined a lantern. We barely lighted up a lantern in the darkness by tying the lantern at the top of a stick.

The reason that we tied the lantern as high as human height was to prevent us from being aimed at by enemy's sniping from the opposite direction. Such trick was used to disguise unexpected enemy attack.

 


We two retired soldiers who kept cautiously crawling were completely soaked with sweat running down because of horrible fever and frights.

Wiping out sweat drops running down to his eyes, Seung-woo carefully examined wall and bottom of the tunnel in an effort to find if there were any booby traps or trap wire installed by the enemy.

Though our knees and elbows were severely grazed and skinned due to long crawling to which we, however, had no time to pay attention.

 

A while later, we two people turn the lantern off to have a short break in the pitch-darkness.

Soon after the lantern was turned off, undescribable fear started striking us. Both of us clenched our back teeth to catch our breath.

The more we paid attention, the harder we could hold it down. Our rapid heart beating seemed to burst in a second.

The pitch-darkness of the tunnel was thought as if it were breathing together with us. It was not a rest at all.

 

Two of us began to move again.

Seung-woo spotted a blackish bloodstain under the dim light when they moved after having two more breaks for short rests. It was a relatively wider position. The bloodstain was more clearly viewed at the white rocky bottom excavated. A soldier seemed to have been attacked in a sitting posture. He was dead leaning against the wall and bending his head down.

Letters 'military police' sawn in his upper fatigue in Korean was illegible because of the blackish blood run from his neck. The bottom where the soldier sat was fully soaked with blood ran down from his neck through the chest.

 

The status quo Seung woo encountered was as like as the case of the young private's death at Tuy Hoa, Vietnam.

Seung-woo was able to notice that his entire body was trembling in every limb regardless of his own will. Swear to God, it was never a trembling caused by a kind of horrors that Seung-woo had felt before.

Winter of that year was an unprecedently cold one for Mr. Lee, Seung-woo.


 

 

 
    N     분류     제목 추천    글쓴이 작성일 조회
118 특별 치열했던 '72 안케전투 - 맹호기갑 전우들 3 0 황진순 2011-04-05 3195
117 의견 곽해병 베트남 첫 전투 일기 2 0 곽해병 2011-03-14 2942
116 특별 안케전투.1개 대대가 전멸..보충병으로 뽑혔는데(638고.. 1 0 참전용사 2010-09-30 2670
115 특별 문학상 수여 "1,어둠속에서"증언(김기태) 0 김 건 2010-09-08 2644
114 특별 참전수기 - 그때 그녀는 .... 1 0 정봉 2011-03-08 2599
113 도대체 무슨죄를 지었기에 1 0 안케 2010-09-07 2468
112 드디어 무명고지를 탈환하다 2 0 안케 2010-07-01 2398
111 오줌을 받아 마시다 2 0 안케 2010-09-29 2366
110 특별 2,판문점의 푸른 煙氣 0 시드니 2010-09-11 2351
109 (동영상) 안케패스 19번 도로 순찰 0 안케 2010-02-01 2308
108 지연작전에 대한 모든 책임은 내가진다 0 안케 2010-08-02 2283
107 특별 (동영상:삭제):대신= 일구회 안케패스 638고지 탐방 추.. 1 0 안케 2010-01-28 2241
106 왜, 사살 하지 않고 살려 주었 을 가? 0 안케 2010-01-24 2212
105 육박전도 각오하라 0 안케 2010-06-11 2164
104 특별 안케 638고지와 물레방아 ! 0 안케의눈물 2010-01-16 2163
123456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