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board
전우프로필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 2009-10-16 (금) 23:22
분 류 의견
ㆍ추천: 0  ㆍ조회: 1260      
IP: 121.xxx.43
베트남 참전자의 예우 국방부에서 먼저 챙겨라!
[단체소식] 베트남 참전유공자 홈페이지 운영자분의 노력 | 참전유공자
 
 
 

 베트남 참전자들에게 국방부에서 정책을 제안할수 없는지요.  

국방부에 올려 보았지만 결과는 앵무새이겠지요. 그렇지만 참전자들은 어디가서 울든지 울어야
됩니다. 아래는 국방부에 보낸내용이니 참고하세요.

       
  장관님께서 취임을 축하드립니다. www.vetkor.com 베트남 참전자들의 홈페이지 운영자 입니다.

국가가 월남전쟁터에 젊은 병사들을 파병하였습니다. 꽃다운 나이 머나먼 월남땅에서 전사한 병사들의 영혼들은 말이 없고, 살아 돌아온 병사들은 이름도 없는 고엽제병으로 고통을 흐느끼고 있습니다.

오늘의 번영을 있게한 참전자들이 대우를 받아야 함에도 외면당하고 오히려 민주화라는 체제도전에 참여한자들은 5.18 유공자로 혜택을 받고 있습니다.

나라가 어려우면 콩한조각도 나눌수 있고, 참을수 있지만 이제는 이만큼 살만큼 된 나라입니다.

보훈처를 통하여 참전자들의 어려움을 호소 하였지만 회답은 예산이 없다는 핑계를 대고 있습니다.

민원인 요구안
1. 월남참전자들은 희귀병인 고엽제병으로 시름 시름 앓고 고통을 당하고 있지만 보훈병원을 통하여 신체검사를 하면 있는 병도 안해 줄려고 합니다. 참전자들을 위하여 국군병원에서 약이나 의료혜택을 받을수 있도록 부탁드립니다.

1. 월남참전자들은 한때 국방을 책임졌고 국가를 위해 참전하였으니 대민지원 명분이던, 옛 병사돕기 차원이든 작은 사랑을 부탁드립니다.


참전자들은 미국이나 호주의 정책을 부러워 하고 있으며 한국의 보훈 정책은 불만으로 가득합니다.


www.vetkor.com
전우들을 위한 홈페이지
운영자  드립니다.
 
 

Re..국방부에서 온 답변입니다.  

국방부에 위와 같이 참전자들에게 군병원을 이용할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구하니 점차 혜택을 받을수 있도록 한다고 합니다. 말이라도 듣기는 좋습니다.
조 치

보내주신 글은 잘 읽어 보았습니다.
귀하께서 요구하신 요구안에 관해 답변드리겠습니다.
우선 고엽제와 관련하여 월남 참전자분들께서 어려움을 겪고 계신 점에 대해서는 고엽제의 후유증이든 후유의증이든 모두 보훈병원의 진료를 질환에 대하여 무료로 받으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현재 후유증 13가지 질환, 후유의증 21가지 질환이 법으로 규정되어 있으나 후유증으로 판명된 분들께는 국가보훈처에서 국가유공자로 인정하고 있어 국가유공자에 대한 예후를 받고 계시나 후유의증으로 고생하고 계신 분들께서는 국가유공자로서의 인정을 하고 있지 않고 있습니다. 국가유공자의 인정은 국방부에서 판정하는 사항은 아니고 국가보훈처에서 판정하는 사항입니다. 또한 현재 20년 이상 복무하신 분들께는 수도병원에서 무료로 진료 혜택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저희 국방부에서는 점차적으로 군병원의 진료 대상을 확대하여 월남전에 참전한 분들께도 혜택을 드리기 위해 계속 업무를 추진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월남전 참전자분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N     분류     제목 추천    글쓴이 작성일 조회
10 일반 반갑네요. 1 0 정시영 2011-08-21 741
9 특별 그 옛날 십자성부대 0 정근영 2010-09-12 1752
8 일반 안쾅휴양소를~ 1 김태규 2010-09-05 1085
7 요청 옛날(2004년) 베트남참전전우들과 함께 0 정근영 2009-11-06 1221
6 특별 인터넷상 황진하의원홈에 올린 안내문을 보고 0 운영자 2009-10-21 1064
5 특별 옛(베코)의 회고록 0 운영자 2009-10-21 1140
4 의견 베트남 참전자의 예우 국방부에서 먼저 챙겨라! 0 운영자 2009-10-16 1260
3 맹호제26연대본부중대 통신대 1 0 윤동해 2008-12-19 1368
2 생사를 같이 했던 전우들이여 3 0 조승규 2008-07-22 1993
1 profile(전우프로필) 보드 생성완료! 0 admin 2008-06-20 1296
1